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정 경기교육감, “3기 신도시 학교 학생 배치 혼란 막는다”…국토부에 신도시 계획 단계부터 교육청의 참여 요구할 것
27일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 갖고 있다<사진=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

이재정 경기교육감, “3기 신도시 학교 학생 배치 혼란 막는다”…국토부에 신도시 계획 단계부터 교육청의 참여 요구할 것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오늘(27일)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3기 신도시 때는 처음 계획 단계부터 교육청이 참여해 학생 예측치를 협의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적극 건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교육감은 “신도시에 학교를 짓는데 빅데이터를 활용한 교육청 예측치를 반영한다”며 “그러나 지자체가 신도시 계획을 중간에 바꾸다 보니 오차가 생긴다”고 말했습니다.

신도시 건설에 따른 기존 도시의 학생 수 감소와 관련해서는 “학급당 적정 인원을 유지해야 사회성을 배울 수 있기 때문에 학생 수가 부족하면 학교를 과감히 통폐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밝힌 ‘학생대표단 방북’ 제안에 대해서는 “청소년들이 어떤 통일을 원하고 어떻게 준비해야하느냐에 대한 안목이 필요하다”며 “북한이 좋다가 아니라 있는 그대로를 평가하고 생각하고 미래를 준비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구체적 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북측과 논의해야 하는 부분이지만 이런 부분도 학생들이 경험하고 싶은 부분을 직접 제안하는 형태로 진행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hjs@ifm.kr

Check Also

경기도 내 사립유치원장 292명 경기교육청 상대로 행정소송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도 내 사립유치원 원장들이 경기도교육감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경기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