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실.국장.부단체장 29명 인사…여성 행정부지사 첫 탄생
경기도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실.국장.부단체장 29명 인사…여성 행정부지사 첫 탄생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실.국장과 부단체장급 29명에 대한 인사를 새해 1일자로 단행했습니다.

인사대상 29명 가운데 16명이 승진이고, 13명이 자리를 옮겼습니다.

이번 인사는 민선 7기 공약과제를 뚝심있게 이끌어나갈 인재를 실.국장에 배치하고, 양성평등과 직렬안배도 세심하게 고려했다고 도는 설명했습니다.
 
가장 큰 특징은 경기도 최초의 여성부지사 탄생입니다.

도는 행정2부지사로 이화순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을 내정했습니다. 이는 양성평등 경기도를 위해 고위직 공무원의 여성 비율을 늘리겠다는 이재명 지사의 약속에 따른 것입니다.

도는 지난해 8월 정기 인사 당시에도 5급 승진 예정자의 여성 비율이 역대 최고인 35.4%를 기록했습니다.

실국장급 주요 인사를 살펴보면, 도시주택실장에 토목직류인 이종수 전 철도국장을 임용해 행정2부지사로 내정된 건축직류인 이화순 전 황해청장과의 형평성을 맞췄습니다.

또, 비고시 출신 국장직위 중 가장 관심이 높은 자치행정국장에는 김기세 과천부시장을 임명했습니다.

비고시출신 중 정상균 농정해양국장을 균형발전기획실장으로, 고시출신 중 신낭현 보건복지국장을 의회사무처장으로 승진 임명해 고시와 비고시 간의 적절한 배분에도 신경을 썼습니다.

여성고위공직자 발탁을 위해 복지여성실장에 이순늠 여성정책과장을 임용했고, 의무직렬가운데는 20여년간 보건복지분야 서기관으로 재직한 류영철 보건정책과장을 보건복지국장으로 승진시켰습니다.

부단체장 인사는 기초지방자치단체장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 배치했는데 31개 부 단체장중 14명이 전보되고 17명이 유임됐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친환경차 인프라 확대 구축…오는 2022년까지 6천600억 투자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경기도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수송분야 대책으로 친환경차 확대 보급 정책을 추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