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새해부터 신규 도시재생사업지 문화영향평가 시행

경기도 새해부터 신규 도시재생사업지 문화영향평가 시행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새해부터 새로운 정책 사업이나 개발 계획을 추진할 때 실시하는 문화영향평가를 건축과 도시계획분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비슷한 제도로는 환경영향평가, 교통영향평가 등이 있지만 문화영향평가는 이들 제도처럼 규제사항이 아니라 정책 추진 시 참고하는 일종의 컨설팅으로 강제성이 없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도는 지난해 전국 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경기도 대표 도서관 건립사업’을 선정해 문화영향평가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현 정부 국정과제로 쇠퇴한 도시를 재활성화해 도시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으로 재정 2조 원, 공기업투자 3조 원, 기금 5조 원 등 매년 10조 원씩 5년간 50조원을 투입해 전국 500개 쇠퇴지역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도내에서는 현재 부천 7곳, 평택 7곳, 성남 17곳, 안양 7곳, 수원 6곳, 포천 3곳 등 모두 7개시 50곳에서 도시재생사업이 진행 중입니다.

도는 내년에 신규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 선정되는 지역 가운데 문화적 가치의 접목이 필수적인 지역을 선정, 문화영향평가를 시행할 예정입니다.

안동광 도 문화정책과장은 “도의 계획이나 정책이 내실 있게 추진되기 위해서는 사업지의 문화적 특성과 지역주민이 원하는 콘텐츠를 발굴.반영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문화영향평가를 통해 도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의 문화적 재생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수원시 ‘성비위’ 공무원 해임했는데, 경기도는 ‘제 식구 감싸기’ 논란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경기도 수원시의 한 공무원이 같은 공무원을 성추행해 시로부터 ‘해임’ 처분을 받았는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