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 ‘사랑의 열차’ 쾌속 질주…한 달 동안 9억7천여만원 모금
백미를 기탁하고 있는 동백동 새마을지도자회. <사진= 용인시>

용인 ‘사랑의 열차’ 쾌속 질주…한 달 동안 9억7천여만원 모금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에 한 달여만에 모두 511건 9억7천692만 원의 성금과 성품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올해 목표액 10억 원의 97.6%에 달하는 금액입니다.

지난 연말에도 어린이집 원아들부터 주부, 익명의 주민, 각종 기관.단체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기부에 동참했습니다.

성복동에선 익명을 요구한 60대 초반의 한 기부자가 주민센터를 찾아와 어려운 이웃을 돕는데 사용해 달라며 100만 원을 전달했습니다.

수지구 킨더보쉬 직장어린이집 원아들은 평상시 과자값 등을 아껴 모은 돈을 모아 성금 5만 원을 기탁했고, 상현동 서울석사태권도 원생들도 십시일반 모은 라면 13박스를, 역삼동 역북경희태권도장에서도 라면 500개를 기부했습니다.

죽전2동 통장협의회, 주민자치위원회, 체육회, 부녀회, 청소년지도위원회,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6개 민간단체는 회원들이 모은 성금과 나눔장터 수익금 등을 모아 590만 원을 전달했습니다.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는’ 지난 12월3일 시작해 다음달 8일까지 이어지며, 접수된 성금과 성품 등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역 내 저소득층과 복지시설을 지원하는데 쓰여집니다.

kds@ifm.kr

Check Also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의 이유있는 흥행(?)…골목상권 살리는 대안될까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이제는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지역화폐. ‘다온’이라는 이름의 지역화폐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