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역대 최대규모 111명 승진인사…”여성, 비고시, 북부청에 방점”

경기도 역대 최대규모 111명 승진인사…”여성, 비고시, 북부청에 방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4급 승진 25명과 5급 승진 73명 등 4.5급 승진자 98명에 대한 인사 발령을 예고했습니다.

이는 지난 1일 자로 발표한 2급 승진 4명, 3급 승진 9명까지 포함하면 승진인사는 모두 111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도 관계자는 “이 같은 인사는 대규모 승인인사를 통해 인사적체를 해소하고 도정운영에 활력을 주기 위한 이재명 지사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여성 승진자와 비고시 출신 간부공무원의 약진, 북부청과 직속기관, 사업소 소속 직원 배려 등에 방점이 찍혀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승진 인사에서 여성공무원은 3급 1명, 4급 3명, 5급 17명 등 총 21명으로 전체 111명 가운데 19%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는 현 여성간부비율인 15%를 넘는 수치입니다.

4급 이상 승진대상자를 살펴보면, 승진자 38명 가운데 31명이 비고시 출신이며, 특히 4급 승진자 25명은 전원이 비고시 출신으로 채워졌습니다.

도는 “이번 4급 인사는 비고시 출신 간부공무원의 대규모 퇴직에 대비한 것으로 인사적체를 빨리 해소해 조직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라며 “이런 방침을 최근 경기도인사운영기본계획에 포함시켰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5급 승진대상자 73명 중 37%인 27명이 북부청, 직속기관.사업소 소속 직원으로, 상대적 승진인사에 대한 박탈감을 느끼는 직원들을 배려한 것도 특징입니다.

도는 다음달 말로 예정된 6급 이하 인사에서도 120여명을 추가로 승진시키면서 상반기 정기인사를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형 전통시장 활성화 대책’ 추진…4년간 450억 지원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도형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이 ‘상권진흥구역’ 지정을 주축으로 본격 추진됩니다. 도는 민선7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