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동구, 배다리 주민공동이용시설 신축공사 착공
인천시 동구 배다리구역 주민공동이용시설 신축공사 현장<동구청 제공>

인천 동구, 배다리 주민공동이용시설 신축공사 착공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동구는 주민공동체문화 형성 및 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위한 배다리구역 주민공동이용시설 신축공사의 첫 삽을 떴습니다.

구는 당초 건물을 매입해 리모델링 공사를 시행할 계획이었으나, 정밀안전진단 용역결과 건물 대수선 시 안전등급 E등급으로 진단돼 시설물 안전에 큰 위험이 있어 신축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배다리구역 주민공동이용시설은 6억4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오는 8월 말 준공을 목표로, 금곡동 20-7번지 일원에 지상2층, 연면적 209.57㎡의 규모로 건축됩니다.

1층은 주민들의 일자리 창출 및 수익시설로 활용될 마을식당으로 2층은 주민들의 커뮤니티 공간인 마을회관으로 사용될 계획입니다.

주민공동이용시설이 건립되면 배다리지역의 마을공동체 활성화에 핵심 시설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구 관계자는 “마을 내 공‧폐가 및 나대지 등 우범요소 개선과 환경정비를 통해 지역주민들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지역공동체 활성화로 주민이 직접 참여하고 계획하는 주민중심의 도시재생 사업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기획-신도시 개발의 허와 실] 집 값 안정화 위한 3기 신도시, 되레 부동산 혼란 초래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정부는 지난달 집 값 안정화를 위한 3기 신도시 조성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신도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