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현직 국정원 직원 용인서 유서 남기고 숨진 채 발견
용인서부경찰서

현직 국정원 직원 용인서 유서 남기고 숨진 채 발견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현직 국가정보원 직원이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국정원 직원인 43살 A씨가 어제(6일) 오후 1시 25분쯤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보정동의 한 공터에 세워진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A씨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를 찾았습니다.

A씨가 사라졌다는 가족들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위치추적 등을 통해 숨진 A씨를 찾았습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부검을 의뢰하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과태료 대신 내줍니다”…솜방망이 처분에 ‘불법 게릴라 현수막’ 업체 활개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교차로나 가로수 등에 설치돼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를 가려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