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국정원 직원 사인은 '일산화탄소 중독'...타살 정황 발견 안 돼
경기 / 사회 구민주 (kumj@ifm.kr) 작성일 : 2019-01-08, 수정일 : 2019-01-08
Print Friendly and PDF
용인서부경찰서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된 현직 국가정보원 직원이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사망했다는 부검의 구두소견이 나왔습니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는 오늘(8일) 유가족들이 보는 가운데 숨진 국정원 직원 43살 A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혈액에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아 일산화탄소 중독사로 추정된다"는 1차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시신에서 이 밖에 특별한 외상이나 질병은 관찰되지 않았습니다.


A씨의 차량이 세워져 있던 곳 주변 CCTV에는 A씨의 차량이 진입한 후 다른 차량이나 인물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또 A씨가 지난 5일 극단적 선택을 하기 위해 필요한 도구를 사고, 인터넷에서 이와 관련된 검색을 한 사실을 확인하는 등 현재까지 타살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사용 내역을 조사하는 등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동기에 대해 조사중입니다.


앞서 A 씨는 지난 6일 오후 1시 25분쯤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보정동의 한 공터에 세워둔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씨가 발견된 차량 안에는 극단적 선택을 할 때 사용되는 도구들이 발견됐습니다.


A 씨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민주 kumj@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