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마시모 자네티 “경기필 잠재력.실력 기대 이상…베토벤으로 역량 보여줄 것”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 마시모 자네티가 경기도문화의전당 회의실에서 진행된 신년인터뷰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구민주 기자>

마시모 자네티 “경기필 잠재력.실력 기대 이상…베토벤으로 역량 보여줄 것”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상임지휘자인 마시모 자네티가 취임한 지 100일이 지났습니다.

취임 이후 선보이는 공연마다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그가 올해는 경기필과 베토벤 교향곡 전곡 사이클을 시작합니다.

본격적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준비를 하고 있는 마시모 자네티를 구민주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지난해 9월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상임 지휘자로 취임한 마시모 자네티.

짧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매 공연마다 관객들에게 높은 만족도를 안겨주며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그런 자네티가 올해 경기필과의 ‘합’을 보여주기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경기필이 2020년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앞두고 선보일 베토벤 교향곡 전곡 사이클은 자네티가 해석하는 베토벤을 만날 수 있는 기회입니다.

자네티 역시 “지휘자와 오케스트라가 호흡을 맞추고, 서로 공부할 수 있는 데 좋은 음악은 베토벤”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마시모 자네티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

“가능한 모든 (베토벤) 교향곡을 시도해보고 싶다. 오케스트라가 한 지휘자와 함께 베토벤 전곡을 할 수 있다는 건 굉장한 성취이다.”

자네티는 “베토벤의 교향곡들은 각각 다른 모습을 갖고 있으면서 하나의 세계를 이루고 있다”며 “그 시대의 음악사에 있어 변화와 흐름을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동안 자신이 이끌어 온 경기필에 대한 애정도 숨기지 않았습니다.

경기필과의 지난 100일을 ‘허니문’이라고 표현한 자네티는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경기필의 수준과 잠재력이 기대 이상이라며 망설임 없이 치켜세우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꾸준히 성장하는 오케스트라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습니다.

[인터뷰/ 마시모자네티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

“경주는 아니지만 중간에 주저앉지 않고 지속적으로 꾸준히 계속 나아지는 실력을 가졌으면…”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노래방 토막살인범 변경석, 1심서 징역 20년 선고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자신의 노래방에 찾아온 손님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 변경석에게 징역 20년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