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아파트 품질검수 3단계 → 4단계로 확대
아파트 품질검수 모습. <사진= 경기도>

경기도, 아파트 품질검수 3단계 → 4단계로 확대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아파트 부실시공 예방을 위해 현행 3단계로 시행 중인 품질검수를 4단계로 확대합니다.

도는 올 해부터 아파트 공사초기 공정률 25%내외, 골조 5층 시공 전.후 에서 시행하는 ‘골조공사 중’ 아파트 품질검수 단계를 신설해 도가 직접 검수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도에서 실시한 사후점검은 시.군에서 직접 확인 후 조치하도록 검수방식을 개편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는 ▲공정률 50~65%에서 시.군이 진행하는 ‘골조완료 후’ 단계 ▲입주자 사전방문 후 공정률 95~99%에서 도가 진행하는 ‘사용검사 전’ 단계 ▲준공 후 3개월 내 도가 품질검수 지적사항 이행여부 등을 확인하는 ‘사후점검’ 단계 등 3단계로 진행했습니다.

도 관계자는 “그동안 공사초기 골조부터 하자가 있는 지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입주민의 건의가 많았다”며 “골조단계부터 설계도서대로 공사가 진행되는지 확인과정을 거치면 아파트 품질이 상당부분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도는 개편안대로라면 올해 86개 아파트 단지에서 ‘골조공사 중’ 단계 품질검수가 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기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는 30세대 이상 공동주택, 50세대 이상의 도시형생활주택 등을 대상으로 전문가가 점검.자문하는 제도로, 지난 2007년 전국 최초로 도입했습니다.

그 동안 도내 공동주택 1천585개 단지, 93만여 세대를 검수해 모두 6만7천여 건의 품질결함과 하자 등 지적사항을 발굴했고, 지적사항 중 평균 94%를 시정.조치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내 사립유치원장 292명 경기교육청 상대로 행정소송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도 내 사립유치원 원장들이 경기도교육감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경기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