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카풀 묵과하는 정부에 불만”…택시 기사 분신시도 추정
어제(9일) 오후 6시 3분쯤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서 택시에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택시운전자가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카풀 묵과하는 정부에 불만”…택시 기사 분신시도 추정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서 분신 시도로 추정되는 택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소방당국과 목격자에 따르면 오늘(9일) 오후 6시 3분쯤 ‘경기’ 차량 번호판을 단 은색 K5 택시에 불이 났습니다.

불은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약 6분 만에 완전히 진화됐습니다.

이 불로 운전자 64살 A씨가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택시 조수석 안에서 유류용기로 추정되는 물품을 발견했습니다. 

경기도 수원에서 개인 택시를 운영하던 A씨는 소방관이 구조할 당시 “카풀을 그대로 묵과하는 현 정부에 불만이 많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사고 이틀전에도 동료 택시 기사에게 “내가 죽고 가족에게 택시를 주려고 한다”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Usong@ifm.kr

Check Also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설명절 직거래장터 수원·화성서 각각 개장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설명절을 맞아 수원시, 화성시와 협업해 ‘2018 설맞이 직거래장터’를 개장합니다. 직거래장터는 35개 판매부스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