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군포 제지공장 40대 근로자 작업 도중 기계에 끼여 숨져
자료사진

군포 제지공장 40대 근로자 작업 도중 기계에 끼여 숨져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 군포시의 한 공장에서 40대 근로자가 작업도중 기계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경기 군포경찰서에 따르면 오늘(13일) 오후 1시 45분쯤 군포시 금정동의 한 제지공장에서 작업자 47살 A씨가 종이 등을 감는 기계인 전동 리와인더에 왼쪽 팔 부위가 끼인 채 발견됐습니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사고 당시 A씨는 종이가 리와인더에 감기는 과정을 점검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입사 7개월 차인 A씨가 작업 도중 부주의로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붉은 수돗물 장기화 원인 ‘고장난 탁도계’ …”우연 아닌 관리 부실에 따른 결과”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어제(18일) 환경부는 붉은 수돗물 사태가 장기화된 원인이 공촌정수장의 탁도계 고장 때문이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