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관광공사, 세 자녀 이상 다자녀 직원 근무시간 1시간 단축, 수당은 10% 인상

경기관광공사, 세 자녀 이상 다자녀 직원 근무시간 1시간 단축, 수당은 10% 인상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관광공사는 세 자녀 이상 다자녀 직원의 근무시간을 매일 1시간 줄이고, 시간외 수당 10% 늘리는 파격적인 출산장려 정책을 추진합니다.

대상은 초등학교 졸업 전 세 자녀 이상을 둔 직원이며, 올해 안에 제도를 시행할 예정입니다.

이와함께 야근, 회식없는 ‘가족 사랑의 날’을 주 1회에서 주 2회로 늘리고, 10일 이상 장기 휴가를 권하는 ‘리프레시(Refresh) 휴가제’도 도입할 방침입니다.

공사는 지난해 1시간 단위 휴가제를 도입, 하루 최대 3시간까지 사용 가능한 단기 휴가를 운영해 좋은 호응을 얻은 바 있습니다.

유동규 공사 사장은 “이번 출산 장려 정책이 국가 차원의 저출산 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과태료 대신 내줍니다”…솜방망이 처분에 ‘불법 게릴라 현수막’ 업체 활개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교차로나 가로수 등에 설치돼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를 가려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