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인천지역 취학대상 아동 16명 소재불명…인천시교육청, 4명 수사의뢰
인천시교육청 전경. <사진=인천시교육청 제공>

인천지역 취학대상 아동 16명 소재불명…인천시교육청, 4명 수사의뢰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앵커)

인천시교육청이 올해 의무취학 아동 중 행방을 알수 없는 16명의 소재 파악에 나섰습니다.

소재지를 찾기 위해 일부는 수사를 의뢰하고, 나머지는 출입국사무소에 출국기록 조회를 요청했습니다.

김경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인천지역 취학대상 아동은 총 2만9천여명입니다.

이 중 지난 4일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참여한 아동 수는 2만7천여명입니다.

인천시교육청은 일선 학교와 교육지원청을 통해 불참한 학생 1천994명 중 1천972명의 소재를 파악했습니다.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학생은 총 16명.

시교육청은 이들의 행방 확인을 위한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의무취학 아동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을 경우, 통상 학교에서 가정방문을 한 뒤 출입국 사실 확인을 위한 행정정보 조회, 주민센터 차원의 거주지 확인 등의 절차를 거쳐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게 됩니다.

현재까지의 기준으로 출입국 확인과 소재 파악이 불가능해 경찰에 수사가 의뢰된 아동 수는 10명입니다.

이 중 6명의 소재는 확인됐지만, 4명은 여전히 경찰 수사가 진행 중입니다.

나머지 12명은 출입국사무소에 기록 조회를 요청한 가운데 만약 기록 확인이 어렵다면 추가로 수사 의뢰할 예정입니다.

의무취학 아동에 대한 소재 파악 절차가 강화된 건 지난 2015년 반바지에 맨발로 집 2층 가스관을 타고 탈출해 과자를 훔쳐먹다 발견된 16kg 10대 소녀, 이른바 ‘맨발소녀’ 사건 이후입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소재를 알 수 없는 아동을 집중적으로 중점 관리해 소재파악이 될 때까지 매일 인천경찰과 각 주민센터, 교육지원청 등과 유기적으로 수사 진행상황을 확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김경희입니다.

gaeng2@ifm.kr

Check Also

인천모바일 (2.22)

[경인방송=문희봉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뉴스 [인천소식] ■‘억울함 풀려 고소했는데`… 인천지검 부장검사, 고소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