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심석희 측 “조재범, 성폭행 혐의 부인은 부당…빨리 인정하고 반성해야”
호송차에 오르는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 <사진= 연합뉴스>

심석희 측 “조재범, 성폭행 혐의 부인은 부당…빨리 인정하고 반성해야”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를 성폭행 등의 혐의로 추가 고소한 심석희 선수 측이 조 전 코치의 혐의 부인에 대해 “말도 안되는 일”이라며 부당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심 선수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의 임상혁 변호사는 오늘(23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결심공판을 끝낸 뒤 취재진에게 “상당히 장기간에 걸친 일인데도 불구하고 전면 부인한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일”이라면서 “심 선수의 기억은 생생하고, 진술도 구체적이고 상세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임 변호사는 “경찰에 필요한 증거자료도 모두 제출했고 관련 참고인 조사도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빨리 조 전 코치가 반성하고 모든 범죄사실을 인정해 심선수로 하여금 빨리 선수로서 활동할 수 있도록 협조하는 것만이 본인의 죄를 벗을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심석희 선수에 대해서 안좋은 의견이나 재판과 수사를 방해하기 위한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며 “움직임이 구체화 된다면 법적으로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임 변호사는 “심 선수 뿐 아니라 가족들도 잠을 못자고 고통받고 있다”며 “조속히 이 사건이 수사종결되고 재판도 마무리 지어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조 전 코치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예지의 오동혁 변호사는 “폭행은 인정하지만 그 이후의 어떤 성적인 부분은 없었다는 점을 1차 조사때도 밝혔다”며 “향후 추가 수사가 예정돼 있고 수사기관에 성실히 수사 받으면서 입장을 표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결심공판과 관련해서는 “상습상해 사건에 대해 조 전 코치는 모든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있고, 피해자들에게 잘못된 지도방식으로 큰 피해를 준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고 반성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점들을 재판부에서 고려해줬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2019년 2월 22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긴급 알림] ■수도권 내일(23일) 미세먼지비상저감조치 시행…”마스크 착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