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박재만 경기도의원 “양주 가납리비행장 헬기부대 이전계획 국방부 철회해야”
박재만 도의원.<사진=경기도의회 제공>

박재만 경기도의원 “양주 가납리비행장 헬기부대 이전계획 국방부 철회해야”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박재만(양주) 의원은 국방부가 양주시 가납리비행장에 헬기부대 이전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 “양주 시민에게 희생을 거듭 강요하는 것”이라며 이전 계획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박 의원은 오늘(23일) 보도자료를 내 “국방부가 국방개혁 2.0계획에 따라 항공부대 이전 배치를 추진하더라도 지역주민과 충분한 사전설명과 동의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시켜서는 결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방부가 일방적으로 헬기부대 이전을 추진하는 것은 지역주민을 무시하는 처사로 헬기부대 이전계획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양주시 광적면 가납리 일대는 비행안전구역·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지정돼 고도제한과 건축제한, 개발행위제한 등 각종 규제로 재산권 행사에 불이익을 받아왔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반도체 클러스터 용인 유치 최종 확정…이재명 “국익차원의 대승적 판단”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일원 450만㎡ 부지가 120조원이 투입되는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대상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