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기도, 일자리재단 등 공공기관 4곳 감사...부적정 행위 45건 적발
경기 / 사회 구대서 (kds@ifm.kr) 작성일 : 2019-01-24, 수정일 : 2019-01-24
경기도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부적정한 업무행태가 도 감사에 대거 적발됐습니다.


경기도는 지난해 10월 경기도일자리재단, 코리아경기도주식회사,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한국도자재단 등 4개 공공기관에 대한 종합감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45건의 부적정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도는 적발된 45건에 대해 주의.시정.통보 등의 행정상 조치를 하고, 세입.부과 1억7천900만 원, 환수.환급 5천400만 원 등 재정 조치와 징계 7명, 훈계 28명 등 신분상 조치를 관련기관에 요구했습니다.


또, 업무상 배임, 부정청탁 혐의자, 그 외 법령 위반자 등 5건은 고발 통보 조치했습니다.


경기도일자리재단은 G-클라우드 이전 사업을 맡은 소프트웨어 용역업체인 A사가 계약을 이행하지 못했는데도 준공대금 3천500여만 원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코리아경기도주식회사는 각종 공사 관련 수의계약을 체결하면서 무등록업체와 시공 계약을 맺고, 이들의 불법하도급 사실을 묵인하는가 하면 사업비 일부를 중복지급 하기도 했습니다.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12건의 행사 용역을 수의계약 20건으로 분할해 추진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한국도자재단은 퇴직 3년 전부터 임금피크제 대상자는 승진을 제한하고 있는데도 지난해 1월 임금피크제 대상자를 승진후보자 명부에 포함시키고 부당하게 승진 임용했습니다.


최인수 도 감사관은 "이번 감사에서 공정한 기관운영을 위한 공공기관들의 내부통제는 아직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공공기관 스스로가 내부통제를 통해 공정한 기관운영을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감사시스템을 운영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구대서 kd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