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검찰, 440억원 상당 필로폰 대량 밀수 말레이시아인 8명 구속기소…동남아시아인 적발 첫 사례
인천지검이 압수한 필로폰과 범행에 사용된 휴대전화. <사진=인천지검 제공>

검찰, 440억원 상당 필로폰 대량 밀수 말레이시아인 8명 구속기소…동남아시아인 적발 첫 사례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앵커)

440억원 상당의 필로폰을 국내로 밀수입하려한 말레이시아 현지 마약 조직원들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동남아시아인들이 필로폰을 대량으로 밀수하려다 붙잡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경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지검 강력부(이계한 부장검사)는 인천본부세관, 국가정보원과 공조 수사를 통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향정 혐의로 22살 A씨 등 말레이시아인 8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A씨 등은 지난해 12월 27일부터 지난 17일까지 인천국제공항과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말레이시아에서 국내로 필로폰 13.3㎏을 5차례에 걸쳐 밀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필로폰 13.3㎏은 44만명이 한꺼번에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시가 443억원 어치에 달합니다.

A씨 등은 비닐봉지에 1~2㎏씩 나눠 담은 필로폰을 허벅지나 복부에 붕대 등으로 감고 국내로 들여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번에 적발된 이들은 대부분 운반책이었고, 말레이시아 현지 마약 조직에서 지시를 받고 범죄에 가담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최근 동남아시아 마약조직들은 한국을 주된 수입국가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그 이유가 쉬운 접근성과 높은 시세 때문이라고 지목합니다.

[인천지검 노정환 2차장 검사]

“우리나라 마약시장을 동남아 마약조직들이 관심을 갖는 이유는 크게 2가지라고 생각합니다. 첫째는 인터넷 SNS를 통해 국민들이 마약을 쉽게 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기 때문이고, 둘째는 우리나라 마약시세가 세계시장과 비춰볼 때 높은 시세로 형성돼 있어서 마약 조직 입장에서는 매력 있는 시장으로 인식되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이번 사건과 같은 경로로 국내에 밀반입된 필로폰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유통망에 대한 수사를 계속할 방침입니다.

경인방송 김경희입니다.

gaeng2@ifm.kr

Check Also

<톡톡경기④> 경기도 지역화폐…”어머! 이건 꼭 알아야 돼”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앵커1 : 이번 순서는 매주 금요일마다 만나게 될 ‘톡톡경기’ 코너입니다. 앵커2: 경기도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