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화성 동탄 살인 사건 용의자 곽상민…자해 후 사망
화성 동탄 원룸 살인사건 용의자 수배전단

화성 동탄 살인 사건 용의자 곽상민…자해 후 사망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경기 화성시 원룸 살인사건의 용의자인 곽상민 씨가 충남 부여에서 경찰에 붙잡혔으나 자해한 뒤 끝내 사망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곽씨는 오늘(29일) 한 택시 기사의 제보로 검거됐으나 검거 당시 가슴과 복부 등 10여 곳을 자해해 오후 8시 50분쯤 병원에서 과다출혈로 숨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충남지방경찰청 상황실에서 무전 연락을 받고 공조수사를 통해 용의자를 검거했다”며 “곽씨는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의 용의자인 곽씨가 숨지면서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곽씨는 그제(27일) 오후 9시 반쯤 화성 동탄의 한 원룸에서 38살 여성 A씨를 살해하고 41살 남성 B씨를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았습니다.

곽씨는 범행 후 자신의 차량을 타고 도주하다 도로 경계석을 들이 받은 뒤 차량을 버리고 용인 함박산으로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오늘 오후 3시부터 곽씨를 공개수배해 오후 8시 반쯤 충남 부여에서 곽씨를 검거했습니다.

Usong@ifm.kr

Check Also

김태우 전 수사관, 내일 검찰 2차 소환조사 출석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시절 알게 된 사실을 언론에 유출한 혐의로 고발된 김태우 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