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여성 택시기사 폭행한 40대 남성 자수… “택시가 안 잡혀 화났다”
경찰로고<경인방송 DB>

여성 택시기사 폭행한 40대 남성 자수… “택시가 안 잡혀 화났다”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여성 택시기사를 무차별 폭행한 남성이 16시간 만에 경찰에 자수해 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만취 상태로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는 40살 김 모 씨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어제(10일) 오전 4시 30분쯤 남양주시 호평동 아파트 단지 인근 도로를 지나는 택시 안에서 62살 기사 이 모 씨를 마구 때린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씨는 경찰이 자신의 신원을 파악해 검거하기 직전 가족의 설득을 받고 어제 오후 8시 45분쯤 경찰에 자진 출석했습니다.

김씨가 새벽에 택시가 잘 잡히지 않았다며 화를 냈고, 이씨가 그럼 다른 차를 타라고 대답하자 말다툼과 함께 폭행까지 이어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김씨가 자수한 점을 고려해 조사가 끝난 뒤 일단 귀가 조치하는 한편 김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김태우 전 수사관, 내일 검찰 2차 소환조사 출석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시절 알게 된 사실을 언론에 유출한 혐의로 고발된 김태우 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