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DMZ에 ‘국제평화역’ 설치 추진…”조만간 중앙정부에 건의”
11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홍지선 철도국장이 도, 남북 국제평화역설치 추진 관련에 대해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 DMZ에 ‘국제평화역’ 설치 추진…”조만간 중앙정부에 건의”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최근 남북철도 연결사업이 본격화된 가운데 경기도가 DMZ(비무장지대) 안에 가칭 ‘남북 국제평화역’ 설치를 중앙정부에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남북 국제평화역’이 실현되면, 남북 평화의 상징적 역할은 물론 효율적인 출입국 심사가 기대됩니다.

홍성민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경기도가 비무장지대 안에 국가 간 출입사무소인 ‘남북 국제평화역’ 설치를 추진합니다.

‘남북 국제평화역’은 국경 간 이동 시 거치는 세관검사와 출입국관리, 검역 등을 통합 관리·운영하는 개념입니다.

[녹취 / 홍지선 경기도 철도국장] “남북철도 연결을 대비하고 DMZ의 평화적 활용을 위한 ‘남북 국제평화역 설치 방안’을 경기연구원과 함께 마련해 중앙정부에 건의하고자 합니다”

현재 경의선 철도를 이용해 북측으로 이동하게 될 경우, 남측 도라산역과 북측 판문역에서 각각 출입국심사를 거쳐야 해 때 상당한 시간이 소요됩니다.

실제, 중국과 북한 간 국제열차는 신의주 국경에서 양 국가의 중복 심사로 총 4시간의 심사 시간이 소요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도는 향후 이용객들의 불편이 가중될 것으로 보고, 남북 국제평화역의 출입국 심사를 1회만 실시하도록 하는 남북 통합운영 방안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남북 국제평화역’은 현 도라산역 북쪽 2.4㎞ 지점 설치를 계획 중이며, 이를 위한 설치비용은 최소 200억 원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이달 말 베트남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제시된 경기도의 ‘국제평화역’ 설치 사업.

다만 실현까지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전망입니다.

경인방송 홍성민입니다. 

hsm@ifm.kr

Check Also

[기획-①]장애인 소외.차별 철폐 현실은(?)..재난 분야는 여전히 ‘예외”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내일(20일)은 장애인의 날이 제정된 지 39년이 되는 날입니다. 매년 이 맘때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