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인천지역 사립유치원들, ‘유치원 전면 무상교육’ 주장하며 시민 대상 서명운동 나서

인천지역 사립유치원들, ‘유치원 전면 무상교육’ 주장하며 시민 대상 서명운동 나서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인천지역 사립유치원들이 유치원 전면 무상교육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에 나섰습니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인천지회는 오늘(11일) 오전 11시30분 부평구 갈산역 인근에서 사립유치원에 대한 무상교육 시행을 요구하는 서명을 받았습니다.

이들은 현 정부가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을 펼치는 것보다 유치원 무상교육을 시행하는 편이 더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국공립 유치원 비율을 40%까지 확대할 경우 매년 6조3천억 원의 비용이 소요되지만, 유치원 무상교육을 추진하는데는 5조5천억 원의 예산만 소요돼 8천억 원을 아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무상교육을 시행하면 학부모가 유치원을 선택할 때 폭이 넓어지고, 회계의 투명성과 함께 교육의 질도 좋아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인천유치원연합회에 따르면 이날 거리 서명과 각 가정에 보낸 통신문을 통해 서명에 참여한 인원은 총 1천200여 명입니다.

박진원 인천사립유치원연합회장은 “국공립유치원을 40% 비율까지 늘리는 정부 정책이 시행되더라도 어차피 60%의 아이들은 사립유치원을 다닐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사립유치원의 위기로 폐원을 고려하는 유치원이 늘고 있는 상황에서 진정 아이들을 위한다면 완전한 무상교육을 시행하는 것만이 답”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무상교육을 시행하게 되면 정부가 도입하려는 에듀파인도 자동으로 도입할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결국 지금의 누리과정비 지원으로는 학부모 부담을 없애기 어렵다는 것이 핵심인데, 교육청 차원에서 해결하기에는 재정적인 어려움이 있다”며 “중앙정부 차원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gaeng2@ifm.kr

Check Also

‘2019 경기도장애인기능경기대회’ 26일부터 열려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2019 경기도장애인기능경기대회’가 오는 26일~28일까지 열립니다. 이번 대회는 한국폴리텍대학 성남캠퍼스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한국폴리텍대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