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한류 등 관광자원 257곳 발굴…외국인 관광객 유치 본격화
사진은 캠프그리브스 탄약고 전시관. <자료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한류 등 관광자원 257곳 발굴…외국인 관광객 유치 본격화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8개 분야 257곳 1천179건의 관광자원을 발굴, 본격적인 유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한류를 활용한 관광자원은 ‘태양의 후예’ 촬영지 ‘캠프그리브스’, 방탄소년단 ‘봄날’ 뮤직비디오 촬영지 ‘일영역’ 등이 포함됐습니다.

도와 관광공사는 각 자원마다 새로운 얘깃거리를 개발하는 한편 외국인이 관심을 갖고 있는 DMZ평화관광이나 한류 중심의 신규관광지를 소재로 경기여행 홍보영상을 제작할 방침입니다.

국내외 여행업계와는 김치만들기체험 등 다양한 특수목적상품을 개발하고, 한국방문의 50%정도를 차지하는 2~30대 외국인 개별관광객 공략을 위해 온라인.미디어 마케팅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모바일 의존도가 높은 현지 트렌드에 맞춰 ‘한유망’, ‘코네스트’, ‘KLOOK’ 등 5개 해외 관광플랫폼과의 협업을 통해 경기관광 홍보와 투어상품.입장권 판매, 할인쿠폰 100건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외국인 전용 경기도 관광버스인 EG투어의 노선을 기존 3개에서 7개로 확대하고, 모바일결제가 보편화 돼 있는 중국인을 위해 ‘알리페이’ 결제시스템을 주요관광지 30곳에 도입할 계획입니다.

홍덕수 도 관광과장은 “개별관광과 특수목적관광을 중심으로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대학 전문 역량으로 지역사회 발전 꿈꾼다…인천대, ‘인천 공공성 플랫폼’ 출범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국립 인천대학교가 지역 사회의 현안을 논의하고 효율적인 방법을 찾는 ‘인천 공공성 플랫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