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인천김포권지사-경인항 5개 부두운영사 상생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인천김포권지사와 경인항 5개 부두운영사는 오늘(12일) 서구 오류동 인천통합운영센터 대회의실에서 상생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수자원공사 인천김포권 지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인천김포권지사-경인항 5개 부두운영사 상생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인천김포권지사와 경인항 5개 부두운영사는 오늘(12일) 서구 오류동 인천통합운영센터 대회의실에서 상생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양해각서 체결에는 경인항의 물류와 여객기능의 획기적인 발전을 위해 운영사간 상호 협력이 필수적이라는데 공감하는 SM상선경인터미날, 인터지스, 대우로지스틱스, CJ대한통운, 현대해양레저 등 부두운영사가 자발적으로 참여했습니다.

협력분야는 운영사간 부두·하역시설·장비의 공유, 물량유치 및 신규항로 개설을 위한 공동협력, 이해관계 협의 및 조정 등이며 이날 대외적으로 경인항 부두운영사를 대표하는 ‘가칭 경인항 부두운영사 협의회’도 발족했습니다.

경인항은 앞으로도 남북간 교류협력 개선기대에 따른 대북물자의 경인항 유치, 지리적으로 유리한 북중국 항만과의 교류협력 등 물류 및 여객 기능의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예정입니다.

장재옥 K-water 인천김포권지사장은“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과거 운영사간 개별적 이해관계를 떠나 상호 협력함으로서 공생 발전하는 모범사례가 될 것이며 이를 통해 향후 물동량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한국GM 노조, 쟁의권 확보 실패…중노위, 행정지도 결정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앵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GM) 지부가 합법적인 쟁의권 확보에 실패했습니다. 중앙노동위원회는 한국지엠 노조의 ‘노동쟁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