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잊지 않을게…” 3년 만에 졸업장 받은 세월호 희생학생 250명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250명의 단원고 학생들의 명예졸업식이 12일 열렸다. <사진= 연합뉴스>

“잊지 않을게…” 3년 만에 졸업장 받은 세월호 희생학생 250명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올해로 5년째가 됐습니다.

수학여행을 가다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 250명의 명예 졸업식이 오늘(12일) 열렸습니다.

3년 만에 졸업장을 받게 된 희생 학생들. 유가족들은 아이들을 기억하며 하염없는 눈물을 흘렸습니다.

구민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장음]

“명예졸업에 참여하는 250명 우리 아이들 이름을 한 명 한 명 부르겠다. 2학년 1반 고해인, 김민지, 김민희…”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 250명의 이름이 한 명 한 명 불리던 순간.

안산 단원고 강당인 단원관을 가득 채운 이들의 눈은 금세 붉어졌습니다.

무거운 침묵이 흐르던 졸업식장에는 고개를 숙인 채 눈물을 흘리는 유가족들의 그리움과 애절함으로 가득 찼습니다.

[녹취/ 전명선 전 4.16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처음으로 진행되는 졸업식을 받아들이기에 아직도 마음이 너무 아프고, 더더욱 간절하게 우리의 아들딸들이 보고 싶은 날입니다”

살아있다면 지난 2016년에 졸업을 했을 학생들.

아들의 교복을 입고 참석한 어머니도, 꽃다발을 안고 있는 아버지도.

졸업식에 오지 못한 아이들을 대신해 졸업장과 졸업앨범을 받으며 먹먹한 심정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졸업식이 끝나고 난 뒤에도 한참동안 자리를 떠나지 못한 어머니는 졸업앨범에 있는 아들의 사진을 어루만지며 끝내 눈물을 흘렸습니다.

[인터뷰/ 고(故) 안주현 군 어머니 김정해씨]

“주현이 언제 어디서라도 행복하길 엄마는 항상 마음속으로 바라고 있으니깐…엄마는 항상 주현이와 함께 있을테니까…”

250명 희생학생들의 졸업식은 수많은 이들의 마음속에 ‘잊지않겠다’는 다짐을 깊이 새겼습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대학 전문 역량으로 지역사회 발전 꿈꾼다…인천대, ‘인천 공공성 플랫폼’ 출범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국립 인천대학교가 지역 사회의 현안을 논의하고 효율적인 방법을 찾는 ‘인천 공공성 플랫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