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오산천·안성천 등지서 천연기념물 ‘수달’ 흔적 발견…”하천 개발 재검토돼야”
오산천(왼쪽)과 안성천에서 발견된 수달 발자국 모습.<사진=경기남부하천유역네트워크 제공>

오산천·안성천 등지서 천연기념물 ‘수달’ 흔적 발견…”하천 개발 재검토돼야”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 하천 등지에서 멸종위기 야생동물이자, 천연기념물인 수달의 흔적이 확인돼 무분별한 하천 개발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경기남부(하천)유역네트워크는 오늘(13일) 올 1월 수달 동시모니터링을 진행 한 결과 황구지천과 오산천, 진위천, 안성천등지에서 수달의 족적과 배설물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수달의 경우 천연기념물 제330호 지정과 멸종위기야생동·식물로 지정됐습니다.

네트워크는 “이번 조사로 주변도시의 개발로 인해 훼손돼 가는 하천 생태계의 작은 희망을 가지게 됐다”며 “경기도와 해당지자체는 수달보전을 위한 대책마련과 하천의 생태를 파괴하는 공사는 재검토 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염태영 “차별 없는 포용사회 만들겠다”…수원시 장애인의 날 행사 개최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경기도 수원시가 ‘제39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수원체육관에서 기념 행사를 열었습니다. 장애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