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안양시, 5월부터 ‘버스정류장 안전쉘터’ 구축…CCTV, 방범벨, USB충전포트 등도 설치
안양시청 <사진=경인방송 D.B>

안양시, 5월부터 ‘버스정류장 안전쉘터’ 구축…CCTV, 방범벨, USB충전포트 등도 설치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 안양시는 오는 5월부터 안전과 편의시설을 갖춘 버스정류장 안전쉘터 구축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비 가림을 할 수 있는 안전쉘터는 총 10개소로 운영되며, 이용객이 많은 만안과 동안지역에 각 5개씩 설치됩니다.

안전쉘터에는 범죄나 교통사고 등 돌발상황에 대비한 비상벨과 시청사 U통합상황실을 연계한 CCTV가 설치되며 무료 급속충전이 가능한 USB충전포트도 장착됩니다.

이를 위한 사업비는 2억1천만원입니다.

공사는 다음달을 시작으로 4월까지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시 관계자는 “시범적으로 추진하는 만큼, 성과를 분석해 타 버스정류장으로 안전쉘터 구축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대학 전문 역량으로 지역사회 발전 꿈꾼다…인천대, ‘인천 공공성 플랫폼’ 출범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국립 인천대학교가 지역 사회의 현안을 논의하고 효율적인 방법을 찾는 ‘인천 공공성 플랫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