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성심동원, 장애인 학대 사건 “책임자 엄정 수사하라!”
27일 오전 오산시청 후문에 모인 사회복지법인 성심동원 폭행사건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기자회견 모습.<경인방송 D.B>

성심동원, 장애인 학대 사건 “책임자 엄정 수사하라!”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경기도 오산의 사회복지법인 성심동원에서 발생한 재활교사의 ‘장애인간 상호폭행 강요’ 및 학대와 관련해, 장애인 단체가 “책임자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오늘(27일) 오산시청 앞에서 개최했습니다.

장애인 인권단체와 장애인 부모 등으로 구성된 ‘사회복지법인 성심동원 장애인 폭행 사건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소속 회원 100여명은 “이번 사건은 장애인에 대한 악질적인 인격살인”이라며 “해당 시설 관리자들에게 엄중한 형사상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몇몇 재활교사의 일탈이 아닌 재활원을 경영하는 법인의 혈연과 지연, 인사 비리도 이 사건과 관련이 있다”며 “시설 최고 관리자와 중간관리자도 장애인에 대한 인권유린을 그동안 묵인해 왔다”면서 현장에서 오산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습니다.

현재 장애인끼리 폭행을 강요하고 동영상을 촬영한 29살 A교사는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으며, 동영상을 함께 돌려본 2명의 교사와 직간접적으로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교사 한명은 추가로 고발이 된 상태입니다.

공동대책위와 경찰 등에 따르면 성심동원 재활원에 근무한 재활교사 A씨가 지난해 초부터 최근까지 폐쇄회로(CCTV)가 설치되지 않은 시설 내 방에서 장애인 5명을 상대로 서로 때리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장애인간 폭행을 강요했고, 이 모습을 직접 영상으로 찍어 동료 교사들과 돌려보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오산시는 장애인 인권단체와 협력해 성심동원에서 생활하는 장애인 80여명을 대상으로 학대 피해 여부를 묻는 전수조사를 벌일 계획입니다.

kjj@ifm.kr

Check Also

인천우체국 100년 역사 속으로…직원들 “건물 보수 제때 이뤄지지 못해 아쉬워”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우체국 역사의 산실인 인천우체국이 오늘(24일) 100년 역사를 뒤로 한 채 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