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항공 산업 육성하려해도 예산 부족한 인천시…항공정책위원회 열고 대책 마련 논의
박준하 행정부시장이 오늘(8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항공정책 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처시청>

항공 산업 육성하려해도 예산 부족한 인천시…항공정책위원회 열고 대책 마련 논의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인천시는 오늘(8일) 항공정책위원회를 열고 기업 지원예산 확대 등 항공산업 육성 계획을 논의했습니다.

항공 선도ㆍ유망 기업들에 대한 예산 확대가 제때 이뤄지지 않는 등 관련 문제 해결을 위한 조치입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가 지난해 항공 선도ㆍ유망기업으로 선정한 업체는 모두 19곳.

선도ㆍ유망기업으로 선정될 경우 시의 지원에 의해 기업당 최대 2천만 원에 달하는 항공기술개발과 해외시장 진출 프로그램을 우선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시의 관련 예산은 1억3천만 원 수준으로 턱없이 부족합니다.

사실상 1개 기업에 1천만 원도 채 지원할 수 없는 것입니다.

인천시는 오늘 시청에서 열린 항공정책위원회에서 “지원금을 주려해도 예산이 부족하다”며 어려움을 호소했습니다.

[시 관계자] “올해 예산 지원을 확대하려 했지만 사실상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시가 할 수 있는 것은 기업에 대한 인증을 통한 공신력 확보 정도입니다. 시의회 등의 적극적인 예산 반영, 지원이 필요합니다.”

오늘 모인 항공정책위 위원들은 관련 예산 확보 노력은 물론 산업 육성 방안에 대해서도 강조했습니다.

[이성택 인하대학교 항공우주학 석좌교수] “예산도 중요하지만 기업들을 어떻게 지원해야 하는가에 대한 논의도 중요합니다. 인천시의 기업들이 더 발전하고, 시민들이 그만큼 복지를 느끼고, 고용이 창출될 수 있어야 합니다.”

시는 오는 12월 ‘항공산업육성 기본계획’에 대한 용역이 종료되면 항공정비 부품산업(MRO)과 물류단지, 전문인력 양성, 기술 연구 등 항공산업을 인천의 발전 동력으로 삼는다는 방침입니다.

인천국제공항을 중심으로 세계 최대의 공항경제권을 조성한다는 인천시의 청사진.

항공산업이 인천의 신성장 동력이 되기 위해선 관련 예산 확보 등의 기반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테크노파크 ‘4본부5단2실29센터→5본부1단1실24센터’ 조직개편 예고…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 단행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이하 인천TP)가 조직 개편에 나선다. 이를 토대로 오는 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도 단행할 예정이다. 인천TP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