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이재명 "지역화폐 전국 확대해 달라"...이해찬 "당도 협조할 것"
경기 / 정치 구대서 (kds@ifm.kr) 작성일 : 2019-03-08, 수정일 : 2019-03-08
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경기도 지역화폐의 원활한 운영에 힘을 보태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지역화폐 정책을 전국으로 확대해달라는  이재명 지사의 제안에 대해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지역화폐를 통한 경제살리기 문제는 지역마다 자기 지역에 맞는 방식이 개발되고 있는 것 같다"며 "경기도 지역화폐가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당에서도 협조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 대표는 기본소득형 국토보유세 도입에 대해서는 "아직은 개념이 익숙하지 않기 때문에 좀 더 학계와 실체를 가지고 충분히 논의해서 실현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경제활성화를 위해서는 경제 모세혈관에 해당하는 지역이 살아나야 한다"며 지역화폐의 전국 확산을 위한 구체적 방안으로 복지재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이 지사는 기본소득형 국토보유세와 관련해서도 "일하는 사람이 존중받는 사회가 돼야 하는데 이것을 가로 막는 가장 중요한 병폐가 바로 부동산 불로소득" 이라며 국토보유세 도입을 재차 건의했습니다.


도는 이날 협의회에서 지역밀착형 생활 SOC 확보 분야 8개 사업을 포함해 모두 4개 분야 32개 사업 3조1천545억 원 규모의 국비 지원도 건의했습니다.


도가 건의한 주요사업은 ▲수원화성과 남한산성 등 세계유산 보존과 활용 106억 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 A~C노선 공사와 용역 1천800억 원 ▲경의선 문산~임진강 구간 전철화 178억 원 ▲차량 배출가스 저감사업 1천 500억 원 등입니다.


도는 통일경제특구 조속 추진,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수당에 대한 비과세 등 18개 건의사항도 전달했습니다.



구대서 kd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