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 플랫폼시티 주민 소통추진단 출범…17명으로 구성
'용인 플랫폼시티 소통추진단' 첫 회의 모습. <사진= 용인시>

용인 플랫폼시티 주민 소통추진단 출범…17명으로 구성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GTX 용인역 일대 플랫폼시티 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한 ‘용인 플랫폼시티 소통추진단’이 출범했다고 밝혔습니다.

추진단은 용인시 제2부시장을 위원장으로 담당 공무원 ,토지주 대표, 인근 아파트 주민대표, 이해관계인 등 17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추진단은 이날 보정동 주민센터 대회의실에서 첫 만남을 갖고, 운영규정 제정과 함께 플랫폼시티 건설 관련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습니다.

이들은 오는 2022년 용인 플랫폼시티 착공 전 단계인 실시계획 인가 시까지 분기별 1회 정례회와 임시회의를 열어 성공적인 사업 진행과 상생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김대정 제2부시장은 “사업 초기부터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해 토지주의 재산 피해를 최소화 하면서도 성공적인 개발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하는 용인 플랫폼시티는 현재 기본구상과 타당성 조사 단계에 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개학연기’ 투쟁 당시 지회장 사임한 한유총 인천지회 20일 정기총회…분열 조짐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앵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인천지회가 오늘(20일) 정기총회를 열었습니다. 지난 번 개학 연기 투쟁 당시 한유총 중앙의 방침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