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인천시-재개발 반대 주민들 ‘갈등’…”담당 공무원 고발” vs “행정기관 영역 아니야”
오늘(3일) 오전 10시 쯤 인천재개발반대연합회 소속 주민 100여 명이 인천시의회 1층 로비를 점거하고 피켓 시위 중인 모습

인천시-재개발 반대 주민들 ‘갈등’…”담당 공무원 고발” vs “행정기관 영역 아니야”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인천시의 재개발 정책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오늘(3일) 시의회를 기습 점거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들은 지역 곳곳의 재개발 사업이 투기와 불법으로 얼룩져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천시는 해당 문제는 고발의 대상이지 행정기관의 영역이 아니라고 맞섰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장음] “아니 민원인이 시장 만나는데 일일이 (부시장님 실에 들어가서 말씀을 드려 볼게요) 아 이런 경우 처음이네. 아니 왜 막는 거죠. 아 저희만 못 들어가는 거군요. 아니 인천시민이 시청 들어오는데 못 들어가게 하는 (경우가 어딨어), 우리가 도둑질하러 왔소?”

오전 10시쯤 인천시 청사 정문.

인천시가 재개발 반대를 주장하는 민간단체, ‘인천재개발반대연합회’의 시청 진입을 막으면서 실랑이가 벌어졌습니다.

급기야 연합회 소속 주민 100여 명은 시의회 청사 1층 로비를 기습 점거하고 피켓 시위를 펼쳤습니다.

주안 1구역 등 37개 재개발구역 비대위로 구성된 연합회는 2년 전부터 시청과 각 구역의 구청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이들은 “시와 구가 재개발 사업을 마구잡이로 허가해놓고 관리ㆍ감독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인천시의 재개발 사업은 투기와 불법이 가득한 적자 사업”이라고 주장하며 박남춘 시장에게 재정비촉진지구를 직권으로 해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기습 점거 1시간 만에 연합회와 인천시는 대화에 나섰지만 별다른 소득은 없었습니다.

인천시는 주민들의 요구 사항은 행정기관의 영역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지난해 말 재개발 사업들을 점검한 결과 절차상 문제가 없었고, 연합회가 주장하는 재개발 조합 측의 문제는 수사기관에 고발해야 할 문제라는 것.

시 관계자는 “결국은 주민들이 원하는 만큼의 보상을 받는 것이 핵심인데, 보상가 책정에 대한 문제는 한국감정평가원에 의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마이너스 사업인데도 재개발을 허가하는 것은 공무원과 관련자 간 유착이 있다는 의심으로 이어진다”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인터뷰 – 이성훈 인천재개발반대연합회 사무국장] “저희가 아무리 구역에서 있었던 일을 민원 형태로 제보하거나 알려드려도 제대로 된 조사를 한다거나 이런 움직임이 전혀 없어요. 그냥 인가만 내주기에 급급하거든요. 시와 구청 공무원 대상으로 이제는 고발 수순으로 들어가야겠다 결정을 했고요.”

시와 재개발 반대 주민 간의 갈등이 극에 달한 상황에 주민들의 강경대응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입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도심 속 ‘오산시청 어린이물놀이장 22일 개장’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모레(22일)부터 도심 속의 ‘오산시청 어린이물놀이장’이 본격 개장을 합니다. 조합놀이대와 워터드롭, 워터샤워 등이 설치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