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개항장 찾는 외국인 위한 안내ㆍ메뉴판, 지역 대학생이 만든다

개항장 찾는 외국인 위한 안내ㆍ메뉴판, 지역 대학생이 만든다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는 개항장 일대 재생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인하대학교와 ‘외국어 안내ㆍ메뉴판 제작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오늘(3일) 밝혔습니다.

해당 사업은 학생들이 안내판과 메뉴판을 기획하고 번역하면 지역사회연계봉사프로그램(JEP)를 통해 사회봉사학점을 부여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시는 6월 학생들의 번역이 끝나면 전문가 검수와 디자인 과정을 거쳐 현장에 제공하고, 반응을 확인해 사업을 확대할 예정입니다.

앞서 지난 2일 시는 학생들 역사ㆍ문화 이해를 돕기 위해 개항누리길 문화해설사 도보 탐방을 했고, 조만간 인천내항 투어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시교육청, 학교·마을 공간혁신 방안 찾는 ‘2019 인천마을교육공동체포럼’ 성료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마을교육공동체의 관점에서 학교와 마을의 공간 혁신 방안을 찾는 ‘2019 인천마을교육공동체포럼’을 열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