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기도-시군, 반환공여지 개발 현안 점검..."공동대응 및 행정역량 집중"
경기 / 사회 구대서 (kds@ifm.kr) 작성일 : 2019-04-05, 수정일 : 2019-04-05
경기도청 북부청사 전경 <사진=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와 시군이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에 반영된 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행정역량을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도는 오늘(5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 별관 회의실에 '공여구역 주변지역 지원 개발사업 추진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이 같이 의견을 모았습니다.


'반환공여구역 개발사업'은 주한미군에게 공여했던 구역을 반환받아 공원, 도로, 교육연구, 광역행정타운, 산업단지 등으로 조성하는 것으로, 현재 도내 21개 구역에서 77개 사업이 추진 중입니다.


도와 시.군은 '공여구역 주변지역 지원 사업'에 대해서도 현안문제를 논의하고,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공동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이 사업은 전체 계획 사업 89건 중 66건은 정상 추진 중이나 타 부처 사업 4건, 지자체 자체사업 6건, 민자사업 13건 등 모두 23건은 계획이 취소되거나 지연.보류 등으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정상균 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앞으로도 시.군과의 소통을 강화해 낙후된 공여구역주변지역의 경제진흥과 균형발전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은 행정안전부가 수립하는 반환공여구역과 공여구역 주변지역의 지원에 대한 종합적인 계획입니다.


2008년 2월 제1차 종합계획 확정 후 변화된 여건에 맞춰 여러 차례 변경을 거쳐 현재 9조1천228억 원 규모 240건의 사업이 국가계획에 의해 추진되고 있습니다.



구대서 kd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