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강원도 산불에 비상인데...오늘도 곳곳서 논·밭 불법 소각 '활활'
인천 / 사회 김경희 (gaeng2@ifm.kr) 작성일 : 2019-04-05, 수정일 : 2019-04-05
논밭 불법 소각에 따른 화재로 소방대원들이 출동한 모습. <사진=인천소방본부>
[ 경인방송 = 김경희 기자 ]

(앵커)


강원도 일대 화재로 국가 재난사태까지 선포됐지만, 여전히 논·밭을 태우는 불법 소각행위는 성행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지가 밀집한 인천 강화군에는 오늘(5일) 새벽에만 2건의 화재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김경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 오전 6시 24분, 강화읍 남산리 부근 농지에서 매일 아침 불법 소각이 이뤄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곧이어 오전 6시 30분에는 강화군 화도면 상방리 인근을 지나던 행인이 밭에 불이 붙은 모습을 보고 강한 바람 때문에 위험해 보인다며 신고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오전은 강원도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인 화재가 발생해 대응 3단계가 발령되고,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의 소방력이 모이고 있던 상황.


인천 역시 강한 바람이 불어 불법 소각이 자칫 산불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경각심은 없었습니다. 


강화소방서는 봄철이 시작되면서 최근 논·밭 불법 소각으로 하루 2번 이상 소방대가 출동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공무원의 눈을 피해 새벽이나 늦은 밤, 휴일 등에 불법소각이 이뤄지고, 농민 1명이 불을 붙여둔 상태로 다른 일을 하는 경우도 많아 자칫 큰 불로 번질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화 뿐 아니라 서구에서도 농경지 등 불법소각행위 관련 민원이 올해 들어서만 100여건 접수됐습니다.


농경지와 대규모 주거지가 인접한 계양구와 남동구 등에서도 불법소각에 대한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논·밭소각 등 불법 소각 관련 화재는 지난해 총 36건에서 올해는 3월까지 36건이 발생하면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민들은 통상 봄철이 되면 파종 전에 병해충을 예방한다는 명목으로 논과 밭을 소각합니다.


또 농사를 짓기 전 논이나 밭에 있는 잡풀이나 쓰레기를 처리하기 위한 불법 소각도 많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논밭 소각은 병해충 예방과는 무관하다고 말합니다.


[농촌진흥청 관계자]

"그걸(논밭을) 태우면 병균보다 오히려 농업에 좋은 익충들이 더 많이 죽기 때문에 병해충 방제효과는 거의 없다고 저희가 안내를 합니다. 봄철에 산불 위험도 많기 때문에 절대 논·밭 태우기는 하지 말아달라고 농어민분들에게 교육이라던가 홍보를 통해 알리고 있습니다."


대기가 건조해 눈 깜짝할 사이 대형 화재로 번질 수 있는 봄철 논·밭 불법 소각. 시민들의 협조가 절실해 보입니다. 


경인방송 김경희입니다. 



김경희 gaeng2@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