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동북아 평화역사 유적지 탐방단’ 학생 33명…간도에서 독립선언서 읽는다
동북아 평화역사 유적지 탐방단’학생 33명이 탐방전 독서를 통한 인문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교육청 제공>

‘동북아 평화역사 유적지 탐방단’ 학생 33명…간도에서 독립선언서 읽는다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오늘(9일)부터 13일까지 ‘2019 경기학생 동북아 평화역사 유적지 탐방단’이 연길, 훈춘 등 간도지역을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경기학생 대표 33명과 인솔자로 구성된 탐방단은 오늘 청산리 전적지를 시작으로 백두산 등반과 해란강, 일송정, 윤동주.송몽규 생가 등을 찾아갑니다.

이번 탐방은 민족 독립운동의 모태이자 교육운동의 중심지인 간도지역을 찾아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학생 스스로 알아가도록 기획됐습니다.

특히 탐방단은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일인 11일 온라인을 통해 ‘100년을 거슬러 간도에서 다시 읽는 독립선언서’를 라이브 방송으로 진행합니다.

학생들은 방송을 통해 조상들의 항일투쟁 과정과 미래 평화와 상생 등의 목소리를 담아낼 계획입니다.

출발에 앞서 학생들은 탐방지에 대한 인문체험 활동을 한 뒤 기대감과 소감을 나누며 목적을 구체화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이번 탐방 기간동안 진행하는 모든 과정은 학생들이 직접 사진과 영상자료로 제작해 계기교육 자료로 활용합니다.

한편 도교육청은 31개 시.군 중학교 2학년 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 등 1천명이 참여하는 ‘응답하라 1919, 중학생 역사원정대’ 사업을 경기도와 협력해 오는 8월부터 2달간 추진할 예정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기획-①]장애인 소외.차별 철폐 현실은(?)..재난 분야는 여전히 ‘예외”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내일(20일)은 장애인의 날이 제정된 지 39년이 되는 날입니다. 매년 이 맘때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