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중구, 2019 생생문화재 사업 본격 운영… 11일 ‘독립자금을 마련하라’ 실시
중구청 전경사진

중구, 2019 생생문화재 사업 본격 운영… 11일 ‘독립자금을 마련하라’ 실시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중구는 오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와 자유공원 벚꽃축제와 연계해 추진하는 ‘독립자금을 마련하라’프로그램을 시작으로 2019 생생문화재 사업이 본격 운영된다고 오늘(9일) 밝혔습니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문화재에 담긴 가치와 의미를 재발견해 교육‧문화 콘텐츠로 창출해 문화 향유 기회를 늘리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문화재 활용사업으로 문화재청 주관 공모를 통해 사업비를 지원받아 지원되는 행사입니다.

구는 지난해 시 지정문화재인 인천 일본제1은행지점, 제물포구락부, 청‧일조계지 경계계단 등 개항장 일대의 근대 건축물을 활용한 프로그램으로 계획한 ‘중구를 번지점프하라’ 사업으로 문화재청 공모에 선정됐습니다.

세부 프로그램은 독립자금을 마련하라, 구락부 가면무도회, 청‧일조계지 렉쳐콘서트 등 총 3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오는 11일 진행되는 프로그램 ‘독립자금을 마련하라’는 참가자들이 근대 문화재에 친숙해질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구락부 가면무도회’는 개항기 사교의 장이었던 제물포구락부에서 역사와 사교댄스를 배워볼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또 ‘청‧일조계지 렉쳐콘서트’는 조계지에서 인천항의 경관을 내려다보며 개항기 인천, 중국, 일본의 문화와 역사에 대해 알 수 있는 인문학강의형 콘서트 프로그램입니다.

홍인성 구청장은 “올해 처음 운영되는 생생문화재 사업을 통해서 중구의 근대 문화재에 대한 친근감과 소중함을 일깨우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스비다.

scchoi@ifm.kr

Check Also

‘제2 윤창호법’ 시행 첫날 인천.경기지역 34명 적발…법 취지 무색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음주운전 단속 기준을 강화하는 이른바 ‘제2 윤창호법’이 오늘(25일) 0시부터 시행됐는데요. 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