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브리핑] “’마약 혐의’로버트 할리 영장심사”

[경기브리핑] “’마약 혐의’로버트 할리 영장심사”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 “’장애인 학대.성추행’광주 장애인거주시설 재활교사들 검찰 송치”
• “’최대 규모 성매매 오피스텔’ 운영 일당 검찰에 넘겨져”

■ 방송 : 경인방송 라디오 <이종근 장한아의 시사포차> FM90.7 (19년 04월 10일 18:00~20:00)

■ 진행 : 이종근 시사평론가, 장한아 아나운서

■ 인터뷰 : 정성욱 중부일보 기자

▷이종근 : 먼저 로버트 할리씨, 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고있죠?

■정성욱 : 많이들 궁금해하실텐데, 할리씨가 사투리도 쓰고 집은 다른지역이라고 하는데 왜 경기도에서 하냐고 하는건데요, 우선 이 담당하는 경찰이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 수사대입니다. 사이버수사대가 이 할리씨의 혐의를 어떻게 확인했냐면요, 지난 달부터 온라인 마약류 집중단속을 하고 있었어요. 마약계좌로 의심되는 것을 발견을 한거예요, 그 계좌를 쫒고있었는데 누군가가 ATM기를 통해 그 계좌에 돈을 넣은거죠. 그래서 CCTV를 확인해보니까 로버트 할리씨 였던 거예요.‘

▷이종근 : 아, 그래서 경기남부경찰청이 구속을 했군요.

□장한아 : 그렇지 않아도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여러 소문이 무성해요. 팩트 체크해주시죠.

■정성욱 : 우선, 가족이랑 함께 지내는 하씨가 어떻게 마약을 투약했느냐 라는 음모론인데요. 사실 하씨는 서울에서 혼자 살고 있고요, 가족들은 다른 지역에서 지냅니다. 혼자 사는 집이니 얼마든지 가능한 거죠. 또 가장 많이 나오는 얘기 중 하나가, 하씨가 ‘마약을 하는 가족의 죄를 뒤집어 쓴거다’라는 건데요. 이것 또한 맞지 않습니다. 하씨는 경찰에 붙잡혔을 때도 가족에게 알려지는 걸 많이 두려워 했다고 해요. 앞뒤가 맞지 않는 거죠. 하씨가 경찰에 붙잡혔을 때 마약이 침대 밑에 있었다고 하는데,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다면서 경찰의 수사에 의문을 품기도 했는데요. 이것 또한 맞지 않습니다. 경찰이 하씨의 집을 압수수색해서 발견한 건 마약투약에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주사기 한 점뿐이었고요. 마약류는 아예 발견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경찰이 수사 때문에 많은 내용을 공개하지 못하는 게 현실인데요, 그러다 보니 이러한 음모론들이 자연스럽게 생겨납니다. 하지만 현재까지 도는 내용들은 경찰 수사 결과와는 전혀 다른 내용들입니다.

▷이종근 : 광주 한 장애인거주시설에서 근무하는 생활재활교사들이 검찰로 넘겨졌다고요.

■정성욱 : 네, 이곳은 광주에 위치한 장애인거주시설인데요. 학대와 성추행 논란으로 시끌했던 곳이기도 합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장애인복지법위반 혐의로, 광주 A시설의 원장 B씨와 생활재활교사 등 5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원장 B씨를 포함한 5명은요 2017년 여름부터 10월까지 수개월간 A시설에 거주하는 지적장애인 7명의 등이나 종아리를 수차례 때리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경기도인권센터는요 경기도에 접수된 제보를 통해 A시설의 학대 정황을 파악해서 경찰에 의뢰했고요. 지난해죠, 수사의뢰를 받은 경찰은 시설에 거주하는 장애인 9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했습니다. 그 결과 7명이 재활교사들에게 신체학대를 당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장한아 : 송치된 5명 외에도 경찰이 다른 생활재활교사도 혐의를 달아 검찰로 넘겼다고요?

■정성욱 : 경찰은 이 시설에서 근무하는 또다른 생활재활교사 C씨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다시 검찰에 넘겼어요. C씨는 지난해 1월 A시설에서 한 여성 장애인의 몸을 동의없이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경찰은 B씨 등 5명으로부터 학대를 당한 피해자들의 추가 피해를 조사했습니다. 그래서 지난해 4월 장애인권익옹호기관과 함꼐 면담을 했는데요. 이 과정에서 한 피해자가 성추행 당한 사실을 확인한 겁니다. 경찰은 수사 끝에 C씨에게 혐의가 있다고 판단하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다만, 이들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검찰 수사단계에서 좀더 세부적인 수사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종근 : 그런데 이들이 검찰로 송치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요?

■정성욱 : 네 맞습니다. 검찰이 보강수사 지휘를 내려서인데요. 경찰은 작년에 이들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어요. 하지만 검찰이 보강수사 지휘를 내렸고, 최근 수사를 보강하고 마무리해 다시 검찰로 넘긴 건데요.아무래도 지적장애인 관련 수사의 특성이 작용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경찰 말을 들어보면요, 지적장애인 수사 과정에서는 진술이 바뀌는 경우가 간혹 있다고 해요. 처음엔 맞다고 했다가 아니라고 하든가, 이 사람이라고 했다가 저 사람이라고 하든가요. 그래서 경찰은 진술의 신빙성을 확보하기 위해 진술분석 전문가를 대동했습니다. 전문가들은 피해장애인의 진술을 녹화한 영상을 보면서 말투나, 행동 등을 분석해 진실인지 아닌지를 판단하는데요. 이 단계가 좀 오래 걸립니다. 경찰도 이 사건을 두고 수개월간 진술분석 과정을 거쳤고요, 혐의점이 있다고 판단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겁니다.

□장한아 : 경기남부지역에서 최대 규모로 성매매 오피스텔을 운영하다 구속된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고요.

■정성욱 :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성매매알선 등 혐의로 성매매 업소 업주인 39살 A씨 등 11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A씨 등은요 2016년부터 최근까지 화성 동탄신도시를 중심으로 오피스텔 객실 20곳을 운영하며 불법으로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경찰은 지난달 27일 화성시 한 카페에서 A씨 등 5명을 긴급체포 했습니다. 이어 A씨가 운영중인 오피스텔 객실 20곳을 포함해 주거지, 사무실, 차량 등을모두 압수수색 했습니다. 경찰이 조사한 결과, 이들이 성매매로 올린 수익은 하루에만 평균 400만 원 이상이라고 해요. 이게 한 달이 되면 정말 어마어마한 액수죠. 또 A씨가 경찰에 붙잡힐 당시에도 이미 현금을 2천만 원이나 갖고 있었다고 해요. 현금이 엄청나게 도는 거죠. 경찰은 A씨가 화성지역 성매매 오피스텔 중 90% 이상을 장악했다고 보고 있고요, 객실과 운영 규모는 화성이 아니라 경기남부지역 최대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종근 : 경찰은 어떤 수사방식으로 이들을 일망타진했나요.

■정성욱 : 첩보 덕분이었는데요. 제가 여기서도 여러 번 말씀드렸던 ‘여청단’이라는 단체가 있습니다. 이 단체의 전 대표가 각종 불법 혐의로 구속돼 재판으로 넘겨진 상태인데요. 전 대표는 불법 성매매 업소를 신고하는 공익단체를 운영했지만, 마약을 하고 여성을 성폭행 하는 등 불법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뒤 결국 구속돼 현재는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A씨가 이 전 대표의 최측근이라는 첩보를 입수했다고 합니다. 그렇지 않아도 경찰도 여청단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예의주시 하고 있었다고 해요. 그러다 그 의혹과 아주 깊게 연관된 A씨가 동탄지역에서 성매매 오피스텔을 한다는 첩보를 확인한 거죠. 그때부터 경찰은 한 달 넘게 현장에서 잠복하며 수사한 끝에 경기남부지역 최대 성매매 오피스텔 일당을 붙잡을 수 있었습니다. 처음엔 A씨도 “피해자”라고 진술했다가, 경찰의 구속수사 과정에서 자신도 “여청단 간부로 활동했으며, 여청단 전 단장에게 상납한 대가로 동탄지역에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며 비호를 받았다”고 관계를 인정했다고 합니다.

* 위 원고 내용은 실제 방송인터뷰 내용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907news@ifm.kr

Check Also

2019년 4월 19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 뉴스 [경기 뉴스] ■”성매매.사채 전화번호 뿌리 뽑는다”…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