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 크루즈 터미널, 장기적으로 모항 기능 갖춰야"
인천 / 사회 강신일 (riverpress@ifm.kr) 작성일 : 2019-04-15, 수정일 : 2019-04-15
Print Friendly and PDF
인천 크루즈산업 미래전략 토론회 모습.
[ 경인방송 = 강신일 기자 ]

 


(앵커)


개장을 앞둔 인천 크루즈 터미널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키우기 위해선 장기적으로 모항의 기능을 갖춰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를 위해 대중교통 등 접근성 향상과 연관 투어 상품 개발 등 배후 인프라 구축이 숙제로 제시됐습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테크노파크 미추홀관에서 열린 인천 크루즈산업 미래전략 토론회.


인천시가 주최하고 경인방송이 주관한 이번 토론회는 오는 26일 인천 크루즈터미널 개장을 앞두고 관련 동향과 과제 등을 논의하는 자리입니다.


주제 발표에 나선 강숙영 경기대학교 교수는 경제적 파급효과를 키우기 위해선 장기적으로 모항의 기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크루즈의 첫 출발지인 모항은 승객들의 체류와 관광 등이 가능해 기항에 비해 5배 이상의 경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강숙영 경기대 교수]

"인천의 장점은 수도권과 가까운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내수 시장에서 부산항보다 인천항이 훨씬 가깝다는 것을 뜻하고 내수가 성장했을 때 모항으로 역할을 하기 좋은 입지 조건을 갖고 있습니다."


강 교수는 통일이 될 경우 인천에서 남포까지 거대한 도시가 생성돼 크루즈 산업의 수요도 크게 늘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다만, 교통편 등 접근성이 부족하고 주변 상권이 갖춰져 있지 않는 등 주변 인프라 부족은 숙제로 지적됐습니다.


발제에 나선 김경미 인천대 교수는 터미널에 내린 관광객이 인천에 머물 수 있도록 투어상품을 개발해야 하고 이를 위해 소비자 수요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교수는 병원 등 인근 인프라와 연관된 상품 개발이 필요하고 이를 1시간 내 이용할 수 있는 지도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강동준 인천연구원 연구위원도 기항지로 매력이 있어야 모항으로 성장할 수 있다며 주변 시설이나 도로망, 교통편, 비어있는 주변 상가 등 여러 정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발 크루즈에 대한 의존도를 낮춰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박영훈 인천항만공사 글로벌 마케팅 매니저는 중국의 사드 보복 여파가 여전히 유지되고 있어 크루즈 유치가 어렵다며 관계부처가 협업체계를 유지해 다른 국가를 유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태현 인천관광공사 해외마케팅 팀장도 크루즈 선사에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맞춤형 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시장 다변화에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강신일 riverpres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