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기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주변국 확산' 관련 예방 활동 강화...방역안전수칙 등 홍보
경기 / 사회 홍성민 (hsm@ifm.kr) 작성일 : 2019-04-17, 수정일 : 2019-04-17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해 발생국 여행자와 도내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 활동을 벌입니다.


지난해 8월부터 중국·베트남 등 주변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확대된 데 따른 조치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만 발생되는 바이러스성 제1종 가축전염병입니다.


현재 백신이 없으며, 대부분 국가에서 살처분 정책을 시행 중입니다.


주요 증상으로는 고열과 함께 몸이 푸르게 변하거나 비틀거리며 급성의 경우 며칠 만에 폐사하는 등 치사율이 100%에 달합니다.


이에 따라 도는 동물방역위생과와 관광과가 합동으로 도내 여행사 1천173개사를 통해 ASF 발생국가를 방문하는 여행객을 대상으로 방역안전수칙을 홍보할 계획입니다.


특히 중국·베트남·캄보디아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을 방문한 여행자는 돼지농장 등 축산시설 출입을 금지해야 하며, 휴대 축산물을 국내 반입할 경우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됩니다.



홍성민 hsm@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