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버스요금 인상 난항…일부 노선 감축, 지원비 확대 등 대책마련 고심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버스요금 인상 난항…일부 노선 감축, 지원비 확대 등 대책마련 고심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도가 주 52시간 근로시간 적용을 앞두고 추진했던 서울, 인천과의 동시 요금 인상이 입장차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도는 요금 인상이 불발될 경우를 대비해 노선체계 합리화와 버스업체 지원금 확대 편성 등 대책 마련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지난해 개정된 근로기준법에 따라 오는 7월부터 300인 이상 버스 운수업체 근로자는 주 52시간 근무를 준수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선 현재 격일제 형태의 근무를 1일 2교대제로 바꿔야하는데, 문제는 근무 전환에 따른 버스 기사 충원과 늘어나는 인건비입니다.

현행법상 시내버스는 지자체 소관이어서 지자체가 직접 지원해 적자를 메꾸거나 요금을 올려서 충당해야 합니다.

도내 버스업체에 1일 2교대제를 적용하기 위해서는 당장 올해만 3천500명의 버스기사 충원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그러나 이미 준공영제를 도입해 1일 2교대제를 시행해 있는 서울과 인천은 경기도의 동시 요금 인상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습니다.

요금인상이 사실상 어려워진 상황에서 이대로 7월을 맞이할 경우 대규모 노선 감축과 폐지 등 버스대란이 우려되는 상황.

이에 도는 자체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우선 오는 5월 있을 1회 추경 예산안에 운영개선지원금 등 버스업체 지원비를 대폭 확대 편성하기로 했습니다.

이어 일부 노선에 대한 감차·감회 운행을 실시하는 한편 개편으로 감차·감회 된 노선에는 약 200대의 버스를 투입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입니다.

200대의 버스는 국토교통부의 ‘도시 농촌형 교통모델 지원사업’을 통해 확보한 국비 93억 원이 활용됩니다.

도는 이외에도 추가 국비 확보를 위해 국토교통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하는 한편 서울, 인천과의 요금 인상 협의도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일부 사용자에 쏠림 해소할 것”…인천 서구의회, ‘서로e음’ 사용한도 제한 추진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앵커) 인천시 서구가 지역화폐 ‘서로e음’의 1인당 이용한도를 제한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막대한 세금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