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무단횡단하다 흉기 난동 부린 50대 정신질환자 입건
수원남부경찰서 전경 <사진=경인방송 DB>

무단횡단하다 흉기 난동 부린 50대 정신질환자 입건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대낮에 길거리에서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린 50대 정신질환자가 경찰의 테이저건에 맞고 붙잡혔습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거리에서 흉기를 들고 소란을 피운 혐의(특수협박)로 56살 A씨를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19일 오후 2시 40분쯤 경기도 수원시 권선동의 한 주유소 앞 도로에서 무단횡단하다 주변 차량이 경적을 울리자 주머니에서 공업용 커터칼을 꺼내 들고 욕설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도로에 보행자가 거의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으며, 출동한 경찰이 테이저건 1발을 발사해 A씨를 제압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10여 년 전부터 정신질환을 앓았다는 가족들의 진술에 따라 A씨를 오산의 한 정신병원에 응급입원 조치를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 동기에 대해 횡설수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자세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Usong@ifm.kr

Check Also

인천경찰,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피해자 진술 확보’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의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피해 진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