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 비정규직 등 취약 근로자 보호책 마련한다

인천시, 비정규직 등 취약 근로자 보호책 마련한다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가 비정규직 등 취약 근로자를 위한 보호 대책을 확대합니다.

시 일자리경제본부는 오늘(24일)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비정규직 지원센터’ 설치 등 관련 추진과제 6개를 밝혔습니다.

‘비정규직 지원센터’는 비정규직 실태조사와 전문 상담, 근로조건ㆍ처우 개선 역할을 수행합니다.

또 취약 근로자 권리 보호와 건강권 확보, 안전한 노동여건 조성 등 실질적인 지원책도 마련을 위한 기본계획도 수립합니다.

대리기사와 택배, 검침원 등 이동노동자 2만여 명을 위한 쉼터도 조성됩니다.

쉼터는 각종 편의 시설을 비치한 휴식 공간으로 남동구와 부평구, 서구에서 먼저 시범 운영됩니다.

내년 상반기 중으로는 공공기관에서 고객을 응대하면서 폭언이나 폭행을 겪는 감정노동 근로자 보호를 위한 조례를 제정합니다.

한편, 시는 지난해 8월과 올해 1월 두 차례에 걸쳐 상수도검침원 등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346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습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경찰,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피해자 진술 확보’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의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피해 진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