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파주시 법흥리·성동리 일원 통일동산 관광특구 지정…”30억 규모 예산 지원”
통일동산 관광특구 위치도.<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 파주시 법흥리·성동리 일원 통일동산 관광특구 지정…”30억 규모 예산 지원”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는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와 성동리 일원 3.01㎦를 ‘통일동산 관광특구’로 지정하고, 오늘(30일)도 홈페이지를 통해 고시했습니다.

관광특구로 지정되면 관광진흥법에 따라 관련 법령 적용이 일부 배제되거나 완화되고, 특구지역 공모사업을 통해 매년 약 30억 원 규모의 국비, 도비 등 예산 지원이 가능합니다.

도와 파주시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관광편의시설 개선 ▲평화통일시대 맞는 특색있는 축제·행사 홍보 ▲주변 지역 연계 관광코스 개발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동서양 체험 프로그램 개발 등을 담은 관광특구진흥계획에 따라 이 일대를 경기북부 관광의 중심지로 육성할 방침입니다.

도 관계자는 “통일동산 관광특구에는 예술인들의 거주·문화 공간인 헤이리마을, 대형 쇼핑공간인 파주프리미엄아울렛, 안보 관광지인 오두산 통일전망대 등 예술과 쇼핑, 전쟁과 평화 등을 주제로 한 특별한 관광자원이 많아 외국인 관광객에게 인기가 높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통일동산 관광특구’는 도내 다섯 번째 관광특구로, 지난 2004년 10월 특구지정 권한이 중앙정부에서 경기도로 이관된 이후로는 고양, 수원 화성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hsm@ifm.kr

Check Also

[경기포커스] “소외된 북부 체육복지···경기도체육회 북부본부 개설해 해소해야” 김달수 경기도의원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방송 : 경인방송 라디오 <이종근 장한아의 시사포차> FM90.7 (19년 05월  20일 18:00~20:00) ■진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