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인천교통공사 노조 “인력 충원 없으면 근로자 사망 재발할 것”
30일 인천교통공사 노동조합이 시청에서 최근 발생한 근로자 사망 사건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한웅희 기자>

인천교통공사 노조 “인력 충원 없으면 근로자 사망 재발할 것”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최근 인천교통공사 소속 근로자가 회사 휴게실에서 심근경색으로 숨진 사고가 났습니다.

직장 동료들은 부족한 현장인력이 사망사고의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교통공사 승무노동자 54살 A씨는 지난 27일 귤현차량기지 휴게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씨의 동료들은 “고인은 출근 때부터 가슴에 심한 통증을 느꼈지만, 부족한 현장인력 탓에 자리를 비우고 병원 치료를 받는 것이 불가능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김영표 인천교통공사 노조 귤현차량기지 지부장]  “살기 위해서 인원을 달라고 (꾸준히 요구)했었던 것이고. 얼마든지 병원에 갈 수 있었어요. 아무 일 없었던 듯이 근무할 수 있었습니다. 단지 인원에 있어 조직의 어떤 일률적인 효율성을 우선시해서 발생한 인재이고 손실이고.”

이들은 “구조요청을 해도 구급차에 실려가지 못하는 경우도 몇 차례 있었다”며 인력 부족에 대한 문제를 꾸준히 제기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인천교통공사 노조는 즉각적인 인원 충원을 촉구했습니다.

[녹취/정현목 인천교통공사 노조 위원장]  “인천교통공사 인원 부족 문제는 어제오늘 문제가 아닙니다. 10년 이상 지속돼 왔고요. 최근에 인천시 조직 진단에서 이런 문제점들을 노동조합은 지속적으로 문제제기 해왔습니다.”

지난해 3월부터 진행된 인천시 조직진단 과정에서 노조 측이 요구한 충원 수는 380명.

하지만, 인천시는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20명 충원을 결정했습니다.

교통공사 측이 제기한 228명에도 한참 못미치는 수치입니다.

반면, 지하철 1km당 운영 인원을 보면 서울은 56명인데 반해 인천은 24명으로 턱없이 부족한 수준입니다.

노조는 “1999년 인천 지하철 1호선 개통 당시 1천200여 명이었던 정원이 지하철 2호선 등이 생겨난 현재 1천500여 명에 불과하다”며 “사업이 다양화됐지만 조직은 슬림화되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는 “인력에 대한 건의가 있을 때마다 반영하고 있다”며 “인원 충원은 시에서 결정하기 때문에, 추후 조직개편이나 진단에서 시에 요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동구, ‘화도진축제’ 활성화 방안 주민의견 수렴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동구는 다음 달 30일까지 온라인 정책토론방에서 ‘화도진축제’ 활성화 방안을 위해 주민의 다양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