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미세먼지 줄이고 경기 살린다"···경기도 1조8000억 추경 편성
경기 / 사회 한준석 (hjs@ifm.kr) 작성일 : 2019-05-03, 수정일 : 2019-05-03
Print Friendly and PDF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경기도가 경제 활성화에 878억 원을 추가 투입해 청년취업 지원과 건설기능 인력양성 등 고용 안전망을 확충합니다.


또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를 확대 보급하기로 했습니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추가경정예산안을 확정하고, 도의회에 제출했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경기도는 오늘(3일) 올해 26조2천633억 원 규모의 제1회 추가경정예산 편성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는 당초 24조3천731억 원보다 1조8천902억 원 늘어난 규모입니다.


주요 투자 분야는 민생경제 지원과 경제 활성화에 878억 원, 미세먼지 대책 예산 405억 원 등입니다.


우선 폐기물 불법처리 감시원 운영 등 안전과 단속일자리 예산에 133억 원을 편성했습니다.


이어 청년취업 지원과 인력양성을 위해 청년면접수당 75억 원, 숙련 건설기능 인력양성 30억6천800만 원 등이 반영됐습니다.


특히 도는 경기침체에 취약한 영세 소상공인과 경제취약계층보호를 위해 80억 원 규모의 대출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미세먼지 등으로부터 도민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예산도 반영했습니다.


친환경자동차 구매와 수소연료 전지차 보급, 미세먼지 제거용 살수차 지원 등에 282억 원을 편성했습니다.


또 전기버스 구입비와 취약계층 미세먼지마스크 지급 예산 등에 213억 원을 반영했습니다.


도는 이와 함께 소방관서 신설, 소방청사 내진보강 등 소방 분야에도 612억 원을 편성했습니다.


[녹취/임종철 경기도 기획조정 실장]


"작년 본 예산과 추경 때와 마찬가지로 협의를 통해서 미세먼지 저감 실현 및 고교 무상급식 전면 실시 예산 422억 원 등을 반영했고, 이외에도 청년 정책 플랫폼 구축, 스타트업·도약기업 통합 컨설팅 지원 등에 10억 원 등 도민 체감정책을 같이 협력하여 예산을 반영했습니다"


2019년 추가경정 예산안은 오는 14일부터 열리는 경기도의회 임시회 심의를 거쳐 확정됩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한준석 hj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