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오산 세교신도시 정신병원…꼼수와 졸속행정이 낳은 14일만의 개설허가 “반발”
오산시청 전경 모습.<사진제공=오산시>

오산 세교신도시 정신병원…꼼수와 졸속행정이 낳은 14일만의 개설허가 “반발”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억장이 무너진다. 이 병원의 허가 취소를 요구하며 해법을 내놓지 않는다면 병원 인근의 입주민들과 함께 강력한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

경기도 오산시 세교신도시 아파트 단지 앞 정신병원 폐쇄병동 개원과 관련해, 오산시의회 이상복 의원이 최근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신도시 주거지역 앞에 정신병원에 준하는 병원시설을 허가해 준, 오산시 집행부를 규탄하고 있습니다.

오산시는 지난 4월에 의료기관에 대한 개설 신청서를 접수받고, 단 14일만에 개설허가를 내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가 허가한 내용으로는 소아청소년과와 내과,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이지만 이 병원에 근무하는 21명의 종사자 가운데 의사는 단 2명으로 밝혀졌습니다.

또 전체 16실의 140병상 가운데 정신과 병상이 124병상으로 답사도 이뤄지지 않고 관련사례에 대한 검토도 없었던 오산시의 졸속행정은 결국 주민의 안전과 의견을 무시한 꼴이라고 이 의원은 주장했습니다.

이 병원이 위치한 왕복 4차로 반대편에는 세교신도시 잔다리마을과 마주하고 있으며, 인근에는 광성초와 세마중, 세마고, 도서관 등이 위치해 아이들의 안전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감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 참석했던 한 세교 주민은 “위치적으로 이 건물에는 정신병원이 들어설 수 없는 곳인데 간판도 걸지 않고 진료와 입원 환자를 받으며 꼼수로 허가를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는 세교 잔다리마을 1단지 주민 20여명이 참석을 했고, 오는 11일쯤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kjj@ifm.kr

Check Also

[경기포커스] “소외된 북부 체육복지···경기도체육회 북부본부 개설해 해소해야” 김달수 경기도의원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방송 : 경인방송 라디오 <이종근 장한아의 시사포차> FM90.7 (19년 05월  20일 18:00~20:00) ■진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