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언론인클럽, 강용희 현대일보 기자에게 ‘자랑스러운 한국 언론인 상’ 수여
㈔인천언 론인클럽 권혁철 회장이 오늘(7일) 서구보훈회관에서 현대일보 강용희(90) 기자에게 ‘자랑스러운 한국 언론인 상’을 수여하고 있다<인천언론인클럽 제공>

인천언론인클럽, 강용희 현대일보 기자에게 ‘자랑스러운 한국 언론인 상’ 수여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국내 최고령 기자에 대한 후배들의 따뜻한 배려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인천언 론인클럽과 인천 서구청 출입기자단은 오늘(7일) 서구보훈회관에서 현대일보 강용희(90) 기자에게 ‘자랑스러운 한국 언론인 상’을 수여했습니다.

‘자랑스러운 한국 언론인 상’은 구순(九旬)을 넘기고도, 55년 동안이나 취재현장을 지켜온 강용희 기자에 대해 ㈔인천언론인클럽과 서구청 출입기자단에서 존경을 담아 준비했습니다.

시상식에는 권혁철 인천언론인클럽 회장과 김민기 인천언론인클럽 명예회장, 이재현 서구청장, 이학재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서구갑),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서구갑 지역위원장, 이행숙 자유한국단 서구을 당협위원장, 원로 기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권혁철 인천언론인클럽 회장은 “강용희 국장이 취재현장에 쏟아낸 열정은 후배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며 “100세를 넘겨서도 현장에서 지금처럼 건강한 모습으로 계속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강용희 국장은 수상소감을 통해 “90살을 넘겨 현장에 있는 것만으로도 행운이자 복이라 생각한다”며 “예전 같지 않지만 지금까지 건강하게 현장을 지킬 수 있도록 해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고 고맙다”고 밝혔습니다.

강용희 국장은 1929년 3월 6일 황해도 연백군 호남면 출생으로 한국전쟁 당시 유격대로 활동한 뒤 1965년 경제통신에서 첫 기자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이어 매일경제와 기호일보, 현대일보 등을 거치며 55년간 기자로 몸을 담아 왔습니다.

강 국장의 첫 출입처는 인천시청으로 지금까지 12대 윤갑로 전 인천시장부터 22명의 인천시장이 역임하는 동안 기자 생활을 이어왔습니다.

국내에서는 90을 넘겨서도 현장에 남아있는 유일한 기자이자 세계적으로도 유례를 찾기 어렵습니다.

그는 50년 동안 백악관을 출입한 고(故) 헬렌 토머스 기자와 비교되기도 합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수도권매립지 야생화단지, 25일부터 10월말까지 개방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수도권매립지 야생화단지가 오는 25일부터 시민 휴식 공간으로 개방됩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수도권매립지 내 야생화단지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