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기름값 싼 데 찾아다녀"...오늘부터 오른 유가에 시민·상인 모두 '울상'
경기 / 사회 / 경제 조유송 (Usong@ifm.kr) 작성일 : 2019-05-07, 수정일 : 2019-05-07
Print Friendly and PDF
오늘(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의 한 주유소 앞에 휘발유와 경유 가격표가 게시돼 있다. <사진=조유송 기자>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오늘부터 유류세 인하 폭이 기존 15%에서 7%로 하락하면서 전국적으로 유가 상승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반 시민들뿐만 아니라 상인들도 유가 상승에 따른 부담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조유송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오늘(7일)부터 휘발유는 L(리터)당 65원, 경유는 46원, LPG 가스는 16원씩 가격이 올랐습니다.


정부의 유류세 인하 폭이 기존 15%에서 7%로 축소되면서 가격이 오른 겁니다.


기름값 인상에 자가용으로 출퇴근하는 직장인들은 부담을 호소합니다.


[인터뷰 / 시민 김성준 씨]


"당장 이 차만 해도 가득 채우려면 40L 정도 들어가는데 매번 넣을 때마다 계산해도 5천 원 정도 (더 들죠) 아무래도 부담이 되죠. 정부에서 유류세를 추가적으로 조정하든가 해서 안정화를 시켜야지"


전국 각지를 돌아다니며 과일을 유통하는 한 상인도 주름살이 늘어갑니다. 


[인터뷰 / 상인 최태민 씨]


"오르면 당연히 부담되죠. 저희는 장사하는 사람이라 지방 가면 5만 원 이상 넣을 때도 있고. 싼 데 찾아다니잖아요. 예전 같으면 6~7만 원 넣으면 (가득) 올라가는데 지금 가득 채우면 8만 원 들어갈 거예요"


이번 달 첫째 주 L당 휘발유 가격은 1천400원 후반대.


전문가들은 휘발유 가격이 향후 1천500원대 이상으로 오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기름값 상승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주유소 사업자들도 울상입니다.


[인터뷰 / 주유소 사업자 A씨]


"좀 많이 줄었죠. 한 20~30%. 어제 (손님들이) 다 넣었으니까. 주유소도 계속 유가 오르기 전에도 힘들었는데 (유가) 오르니까, 소비자들이 주유소에 뭐라고 하지 나라에 대놓고 뭐라고 하는 게 아니잖아요"


정부는 오는 9월 1일부터는 나머지 7%의 유류세 인하 폭도 환원시켜 유류세율을 지난해 11월 6일 이전 수준으로 되돌릴 방침입니다.


이때는 지금보다 L당 휘발유 가격이 123원, 경유는 L당 87원, LPG 가스는 L당 30원씩 오를 전망입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조유송 Us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