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바닷가에 무단 데크 설치… 도 특사경, 공유수면 불법점유행위 6건 적발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바닷가에 무단 데크 설치… 도 특사경, 공유수면 불법점유행위 6건 적발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무단으로 바닷가에 건축용 토지를 조성하거나, 원상회복 명령을 기한 내 이행하지 않는 등 불법으로 공유수면을 사용한 사람들이 적발됐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달 24일부터 30일까지 안산과 화성, 시흥, 김포 4개시 바닷가에서 불법 공유수면 매립이나 불법 사용행태를 수사한 결과 5명(6건)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위반내용은 ▲허가 없이 공유수면을 무단 점용·사용한 행위 2건 ▲원상회복 명령에도 불구하고 처리기한까지 이행하지 않은 행위 4건 등입니다.

도 특사경은 이들 5명을 형사입건하고, 해당 공유수면을 관리하고 있는 시·군에 통보해 원상회복 조치를 취하도록 했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경기포커스] “소외된 북부 체육복지···경기도체육회 북부본부 개설해 해소해야” 김달수 경기도의원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방송 : 경인방송 라디오 <이종근 장한아의 시사포차> FM90.7 (19년 05월  20일 18:00~20:00) ■진행 …